2012년 5월 29일 화요일

면접

오후 내내 면접관으로 면접실에 앉아 있었다. 회사 간부로 있는 이상 면접관으로 호출되는게 그리 신기한 일은 아니지만 지난 2년간 세번이나 면접관으로 불려갔으면 결코 적다고 할 수 없는 횟수일 거라고 막연히 생각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건, 난 면접보는 걸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입사 지원자들을 면접보는 건 생각보다 배우는게 많은 행위다. 학창 시절에 전공 과목 공부를 할 때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자신이 공부한 부분을 친구에게 설명해주는 것이다. 설명하면서 스스로가 정리되기도 하고 어느 부분을 모르는지 깨닫기도 한다. '아는 척'을 하기 위해 단기간에 고도의 집중력으로 무언가를 고민하는 것은 생각보다 높은 효과를 본다. 면접도 마찬가지다. 입사 지원자들은 긴장해서 잘 알지 못하겠지만 사실 면접관이랍시고 앉아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다보면 나도 모르게 무릎을 치게 되는 순간이 한두번이 아니다. 

하지만 아무리 배우는게 있다고 하더라도 싫은 건 싫은거다. 내가 면접을 싫어하는 이유는 단순하다. 누군가의 삶을 평가하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경력직 사원도 아니고 신입 사원들이라면 사실 그들이 갖고 있는 기본기라는 것은 그렇게 크게 다르지 않다. 토익 점수가 몇점이고 어학 연수를 다녀왔고 등등은 자신에게는 큰 사건이고 경력일지 몰라도 수없이 많은 사람을 면접보는 면접관 입장에서는 그다지 눈에 띄지 않는다. 적어도 내 경우엔 그렇다. 배낭 여행을 다녀왔다든가 오지 봉사 활동을 다녀왔다든가 하는 이색적인 경력 역시 내 경우엔 전혀 가산점을 주지 않는다. 내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거기서 '무엇을 얻었는가' 이다. 무엇을 얻었다고 자신의 입으로 말하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얻은게 있다면 겉으로 드러날 것이고 배운게 자연스럽게 드러나지 않는 경험은 불필요하다. 쉽게 말해서 오지 봉사 활동을 통해 다른이를 배려하는 법을 배운 사람이라면 굳이 그런 이력을 설명하지 않아도 토론 면접을 시켜보면 다른이를 배려하는 모습이 보이기 마련이다. 중요한 건 다른이를 배려하느냐 아니냐지 원래 배려하는 성격으로 타고났는지 후천적 경험을 통해 배려하는 법을 배웠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단지 남에 비해 좀더 좋은 기회를 많이 누렸다고 해서 더 유능한 인재라고 할 수는 없다. 

그리고 내가 어려워 하는 부분은 바로 그런 사람인지를 내가 그토록 단기간내에 제대로 평가할 수 있는가 하는 면에서 자신이 없다는 점이다. 어떤 사람들은 바로 알 수 있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난 내가 그를 올바로 판단했는지에 확신을 갖지 못한다. 과연 내가 내 가치관으로 다른이의 점수를 매기는 것이 옳은가? 뭐, 옳다 그르다의 문제가 아님은 잘 안다. 그냥 내가 그 역할을 하고 싶지 않을 뿐이다. 최선을 다해 평가를 하는 것과는 별개의 문제다. 

오늘도 수십명의 긴장한 입사 지원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그들에게 점수를 줘야 하는 내가 그들만큼 긴장해서 등이 땀으로 흠뻑 젖는 경험을 했다. 그들은 자신의 실수를 자신이 책임져야 하지만 내가 잘못 판단하면 내 실수에 그들의 삶이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적어도 최대한 공정하게, 최선을 다해 면접에 임했고 평가했다는 것은 누가 물어도 확언할 수 있지만 내가 그를 정말로 맞게 평가했는지는 자신이 없다. 그래서 매번 면접을 할 때마다 괴롭다. 

사람도 많은 회사, 이젠 좀 다른 사람에게 면접관 역할을 골고루 돌려 줬으면 좋겠다. 

2012년 5월 28일 월요일

친구

3일간 이어지는 황금 연휴에 모든 사람들이 어디론가 떠나느라 전국의 도로가 몸살을 앓던 주말에 그동안 얼굴을 거의 보지 못하고 살던 고향 친구 셋을 만났다. 어쩌다 보니 세 친구들을 각각 만나게 됐는데 한의사로 일하고 있는 녀석은 토요일 오후에 잠깐, 박사후 연구원으로 있는 친구는 일요일 점심에 가족 모임으로, 나와 비슷한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 친구는 일요일 저녁에 우리 집으로 불러서 아이들은 장난감 방에 들어가 놀게 해두고 어른들끼리 맥주 한잔을 같이 했다. 만나면서 느낀 것은 각자가 하고 있는 일의 특징에 따라 차츰 그 친구의 성향이 변해 간다는 것. 전혀 변할 것 없다고 생각했던 지난날과는 달리 각자가 어떤 환경에서 살고 있느냐에 따라 성향이 크게 움직인다는 사실은 흥미로운 사실이고 다른 면에서 그만큼 어린 시절의 친구들을 만날 때 서로에게 상처를 주지 않기 위해 한번 더 생각을 하고 행동해야 한다는 점을 떠올리게 한다. 아무리 돌팔매가 장난으로 통하던 시절 계곡물로 함께 다이빙을 했던 사이라 할지라도 20년이 훌쩍 지난 지금 돌팔매는 더이상 장난으로 통하지 않는다.

친구들 중 다른 친구에게 지나치게 경우 없이 행동하는 녀석은 없어서 가족 모임을 해도 전혀 거리낌이 없다는 사실이 다행이라면 다행일까? (하긴 그렇다고 하더라도 부인들이 함께 참석하는 모임은 사실 묘하다면 묘한 신경이 쓰이는게 사실이다. 발 밑의 얼음이 조금 얇아진 기분이랄까. ㅎㅎ )

명절에 고향 친구들이 모이는 저녁 술자리에 몇년째 참석하지 않다 보니 그런 자리가 좀 그립다. 하지만 명절에 가족들을 놔두고 친구들을 만나기에는 지금의 내 나이가 좀 많거나 적거나 하다는게 내 생각.(달리 말하면 '결혼하기 전이나, 아이들이 모두 성장해서 집안이 북적거리거나 하기 전에는 가족과 함께'가 우선이랄까.) 뭐, 이번처럼 여건이 허락하는대로 한넘씩이라도 얼굴 보면서 사는 수 밖에. 어느 면으론 그게 편하기도 하고.

암튼, 별 것 아니지만 간만에 친한 고향 친구들 몇을 봤더니 괜시리 기분 좋은 휴일이다.

2012년 5월 13일 일요일

승마를 시작하다

승마[乘馬,升麻]
말을 타고 하는 운동 경기

승마를 시작했다. 말 그대로 '말을 타고 하는 운동' 을 시작했다는 이야기. 몇해 전 제주도 여행때 말을 한번 타보고는 아내가 승마에 완전히 빠져서 제대로 해보고 싶다며 노래를 불렀었는데 어쩌다 보니 내가 먼저 시작하게 됐다. 개인적으로 시작한 것은 아니고 회사 동호회 중에 승마 동호회가 있는 것을 보고 반나절 정도 고민하다가 가입을 했다. 아내의 이야기가 가장 큰 동력이 된 것은 분명했지만 항상 새로운 것을 해보고 싶어하는 (정확히 말하면 남들이 안하는 취미나 놀이) 성격도 한 몫을 했다. 

지난주 금요일에 처음으로 승마장에 다녀 왔는데 제주도에서 타봤던 느낌하고는 많이 달랐다. 그 때는 관광객들을 상대로 하기 때문에 순하디 순한 말을, 그것도 관리사가 이끄는 방식으로 탔었는데 이번에 가서는 멀리서 지도는 해줘도 어쨌든 혼자 타야 했고 좌속보(앉은 채로 말을 빨리 걷게 하는 것. 일반 속보는 등자를 밟고 몸을 일으켰다 앉았다 하면서 말과 박자를 맞추는 방식)까지 해봤다. 결론은 긴장되기도, 무섭기도, 재미있기도 한 복잡한 한시간 반. 나는 계속 앉아 있는 방식으로 말을 탔기 때문에 긴장은 했어도 땀은 크게 흘리지 않았는데 다른 사람들은 완전히 흠뻑 젖어서는 숨까지 헉헉거리면서 몰아쉴 정도로 격렬한 운동을 했다. 

어쨌든 마음에 드는 취미를 하나 새로 시작했으니 일상에 제법 활력이 될 것 같다. 아내가 무척이나 부러워 하고 있는데 동호회 회원 가족 행사때는 회원 가족들도 함께 말을 탈 수 있다는 말에 희희낙낙. :-)

그나저나...아내가 알아본 바에 의하면 승마는 평소 쓰지 않는 근육들까지 다 쓰는 전신 운동이라고 하더니 지금 도대체 왜 거기에 알이 배겼는지 알 수 없는 근육들이 뭉쳐서 좀 고통스럽다. 편하게 탔다고 생각 했었는데 아니었나보다. 구보를 배우고 있는 사람들은 말에서 내린 후에 무릎을 짚고 헉헉거릴 만큼 힘들어 하던데...그 정도까지 진도가 나가면 운동 효과도 상당할 듯.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