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6월 27일 월요일

인내

20대의 난 그랬다. 대화 주제와의 연관성에 관계없이 상대방 주장의 논리적 약점은 찾아내 '사냥'하듯 몰아 붙였고 내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날 변호하기 위한 '논리'로 내 주장을 구성하기 일쑤였다. 덕분에 대부분의 논쟁에서 이겼고 토론의 마지막 발언자가 되는 경우가 많았지만 30대가 되고 나니 그게 결코 이기는 것도, 내 자존심에 도움이 되는 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논쟁에선 이길지 몰라도 공감은 얻을 수 없었고 공감없는 토론은 이기든 지든 내게 아무것도 가져다 주지 못했다. 한마디로 나이와 함께 철이 들었다.

이후엔 상대가 말하고자 하는 큰 줄기를 이해했다면 사소한 논리적 모순 정도는 모른척 넘어갈 줄 알게 됐고 상대방과의 관계 그리고 결론의 개선을 위해서라면 내 자존심을 지키기 위한 내 변호를 포기할 줄 알게 됐다. 그리고 내가 내 변호에 열을 올리지 않아도 다른 사람들이 나를 손가락질 하는 경우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내가 지금 내 변호를 하지 않으면, 논쟁에서 지면 남들이 두고두고 손가락질 할거라는 건 내 착각이요 오만이었다. 마치 셔츠 아래쪽에 묻은 얼룩과 같이. 나는 죽도록 신경쓰지만 남들은 그런 얼룩이 있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알게 된다해도 곧 기억에서 잊혀진다. 그 얼룩..내게는 창피한 존재일지 몰라도 나 이외의 사람들에겐 정말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내 자존심 또한 그런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그렇게 행동하기 시작하면서 여러가지로 많은 것들을 얻었고 만족해 하고 있다.

그런데 아직 스스로 그런 생각을 완전히 체화하진 못한 것 같다. 그 순간엔 분명 과거와는 다른 행동으로 잘 대처하고 넘어가면서도 한참 후에까지 속에서 열이 오른다. '이 말은 이렇게 받아쳤어야 하는데', '이 말은 꼭 해줬어야 하는데' 등등의 생각들과 함께. 내가 복기하는 말들은 하나같이 상대를 논리적 코너로 몰거나 상처를 입히는 말들 뿐이다. 그리고 그런 말을 못해준게 열받고 짜증이 난다. 물론 동시에 한켠에선 그런 짜증을 스스로에게 내고 있는 내 자신이 한심해 보이는 것도 피할 도리가 없다.

40대가 되면 이런 내면의 갈등까지도 제어할 수 있을까? 아니면 50대까지 가야할까? 아니면 삶을 정리하는 시기가 되어야만 이런 내면의 갈등을 부드럽게 넘길줄 알게 되는 걸까?

모를 일이다. 하지만, 하루라도 빨리 찾아오길 바란다. :-(

2011년 6월 20일 월요일

핸드드립

최근 깨달은 건데, 내 핸드드립 솜씨가 제법 늘었다. 아마 회사에서 매일 한두잔씩 내리면서 여러모로 숙달이 되었기 때문일 걸로 생각된다. 그 동안은 내 핸드드립 솜씨가 늘었는지 인식하지 못했는데 아내가 나더러 늘었다고 해서 생각해보니 확실히 늘었다.

아무리 티가 안나도 꾸준함은 결국 결과를 보이는 법이다.

어쨌든, 별 것 아닌 일인데 괜시리 기분좋은 밤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