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4월 22일 금요일

비를 맞은 기억

기억에 남는 비가 지금까지 두 번이 있었다.

첫번째는 중학교 2학년 때. 다니던 학교가 외진 곳에 있어서 하교시간 버스를 놓치면 한두시간 이상 버스를 기다려야 했다. 유난히도 비가 많이 온 날이었고 친구들과 텅 비어버린 버스 정류장을 바라보다 그냥 "비 맞고 가자" 는 의견의 일치를 보곤 폭우속을 우산도 없이 걷기 시작했다. 집까지 한시간 반을 걸어오면서 친구 넷이서 흠뻑 젖어서는 목청이 터져라 노래도 부르고 웃고 떠들면서 텅 비어버린 도로를 뛰고 걷고 하면서 집까지 왔었다. 같이 비를 맞으며 걸었던 친구들이 누구였는지는 기억 안나지만 그 날의 자유로움은 아직도 기억한다.

두번째는 대학생때 국토종주를 하던 중 장마비를 만났을 때다. 판초 우의를 입고 있어서 흠뻑 젖지는 않았지만 이글이글 타오르던 아스팔트의 열기에 지쳐있던 심신에 활력을 되돌려 준 고마운 비였다. 첫번째 비 보다 더 세찼고, 가슴 깊이 느꼈던 자유로움은 더 컸다. 아마 그만큼 더 구속되는 것이 더 많은 나이여서 그랬으리라. 이후 며칠동안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맑은 날 보다는 비가 오는 날이 더 반가웠었다.

오늘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더불어서 방사성 오염 물질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가뜩이나 산성비라 맞으면 건강에 해롭다는 눈총을 받는 요즘의 비일진데 방사성 오염 물질이라는 덧붙임 덕에 이제 비를 맞는 건 정신나간 행동으로 분류되는 세상이 되고 말았다.

유난히 비가 오는 날을 좋아했기에 이런 사실이 무척이나 안타깝다. 언제 또다시 비를 맞으며 자유로움을 느낄 수 있을까? 지구상에 남아있는 마지막 청정 지역중 한곳으로 삶의 터전을 옮기기 전엔 요원한 일일 듯 싶다.

2011년 4월 17일 일요일

은퇴 후 제주도

평소 은퇴하면 제주도에 내려가서 살자고 아내와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이야기 하다 요즘 갑작스럽게 진담으로 급격하게 무게추가 쏠리고 있다. 은퇴가 현실로 다가오려면 로또라도 당첨되지 않는 한 적어도 20년은 더 직장 생활을 해야 하고 사실 그 이후에도 은퇴라기 보다는 여기저기 옮겨가면서 일을 하게 될 건 명확하다. 그렇지만 우리가 말 하는 은퇴는 바로 그 시점이다. 치열하게 20년을 살았으면 그 이후는 공기 좋은 곳에서 그냥 어디 손 안벌리고 살 수 있을 만큼의 월 수입만 있으면 되는 것 아니냐는 것. 그걸 위해서 노후 대비를 지금 이렇게 열심히 하는 것이고.

어쨌든 그 때가 되면 미련없이 제주도에 내려가서 살자고 이야기를 하곤 했는데 요즘엔 정말로 제주도에 나 같은 직종의 경력자가 일 할 만한 곳이 있는지까지 알아보곤 한다. 지금 당장 사표 던지고 제주도로 가겠다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궁금하다. 그때가서 내 경력을 살릴 수 있을까? 적어도 지역사회나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는 일을 할 수 있으면 좋겠는데.

아니면 세계 각지에 흩어져 있는 친구들을 찾아가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것 같다. (그 친구들이 그때까지 거기서 살고 있을지는 의문이지만.)

공상의 끝이 어디로 가든 은퇴 후 가족과 공기 좋은 곳에서 여유롭게 사는 꿈이 기분 나쁠리 없다. 그 때를 위해 하루하루 열심히. 일도 하고 짬을 내서 제주도에 대해서도 좀 검색해 보고.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