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5월 31일 월요일

휴식 끝!

정확히 열흘간의 휴식이 모두 끝났다.

지금은 출근하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는 중인데 시차 적응 문제로 인해 잠이 일찍 깨는 바람에 생각보다 훨씬 여유있게 준비를 하고 있다.

푹 쉬었으니, 이제 그만큼 다시 열심히 일해야겠지. 회사는 그동안 어떻게 돌아 갔을라나. 매일 아침마다 라인에서 보내주는 상황정리 문자로 인해 대충 돌아가는 상황은 알고 있지만 중요한 건 런 진행 상황이 아니라 그 윗선에서 벌어진 일들이니까.

출근해서 메일박스 열어보면 다 나와 있겠지. 으....몇통이나 와 있을런지;;;


2010년 5월 29일 토요일

일기

지난 주 여행을 위해 사촌동생의 넷북을 빌리기 위해 동생을 만났었다. 그 자리에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던 중 내 심리 상태에 대해 사회복지사로 있는 동생의 조언을 듣게 됐다. 전문 분야가 아니라며 조심스럽게 이야기해 주긴 했지만 충분히 새겨들을 가치가 있는 이야기 들이었다.

그 조언의 일부를 따르기 위해 오늘부터 일기를 쓰기로 했다. 블로그 같이 공개되는 글이 아닌 나 혼자만 보는 글을 통해 내 심리적인 약점(?)을 치유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최소한 어느정도 도움이라도.


2010년 5월 25일 화요일

기적소리

가족 블로그에는 며칠째 포스팅 중이지만, 아내와 둘이 샌디에고를 여행 중이다.

하루의 일정을 마치고 호텔로 돌아와 아내는 샤워를 마치자 마자 잠이 들었고 나는 맥주를 한캔 뜯어서 마시면서 책을 읽고 있다가 컴퓨터 앞에 앉았다.

이곳은 지금 밤 10시다. 침대에 누워 스탠드만 하나 켜 놓은채 맥주를 마시며 책을 읽고 있자니 문 쪽에서 호텔 내 수영장에서 사람들이 웃고 떠드는 소리가, 그리고 다이빙 하느라 텀벙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그리고 창 밖에서는 California Amtrak(기차 노선이다)이 샌디에고 시내를 지나면서 울리는 기적 소리가 맑게 울려오고 있다. 결정적으로 빠-앙- 하고 멀리서 들려오는 기적 소리가 나를 침대에서 일으켜 키보드를 두드리게 만들었다. 일상적이지 않은 풍경. 일상적이지 않은 소리.

기차의 기적 소리는 여행을 상징한다. 자동차도, 비행기도 있는 현대 사회에서 기차가 유일한 장거리 운송 수단이 아닌 것만은 사실이지만 무슨 이유에선지 아직도 기차의 기적 소리만큼 여행을 상징적으로 표현하는 수단은 등장하지 못하고 있다.

94년 이었는지 95년이었는지 정확하게는 기억하지 못하지만 94년에서 95년을 가로지르는 그 겨울의 복판에 나는 친구와 배낭을 메고 동해안의 한 해변에 앉아 있었다. 수능이 끝나고 대학 입학이 결정된 후 친구와 둘이 떠난 배낭 여행이었다. 아침 일출을 보고자 했던 노력이 두터운 수평선의 구름 탓에 실패로 돌아가고 둘이 커다랗게 철썩 몰아치는 파도를 보며 해변에 앉아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그 때 우리 등 뒤로 기차가 지나가면서 기적을 울렸었다. 뒤 돌아보니 기차가 지나가고 있었고 기차에 앉아서 밖을 내다보는 사람들 중 일부가(주로 어린 아이들이었지만) 우리에게 손을 흔들었었다.

그것이 내가 기억하는 기차의 기적 소리와 여행의 첫번째 매듭이다.

그리고 15년이 지난 지금. 그때의 그 장소로부터 수천km 떨어진 타국에 여행을 와 문득 멀리서 들려오는 기적 소리를 듣는 순간 파도가 치듯 15년전의 그 기억이 되살아 났다. 일상적이지 않은 풍경과 일상적이지 않은 소리.

어느새 더없이 강렬한 현실이었던 일들이 일상적이지 않은 것이 될 만큼 오래전 기억이 되어 버렸다. 기억이라는 것이 내 안의 가장 내밀한 곳에, 동시에 가장 멀리 있는 모순적인 존재라는 사실을 깨닫는 것은 과히 좋은 경험이 아니다. 기억이라는 것은 참으로 간사해서 남아있는 순서도 ㄱ,ㄴ,ㄷ 순서가 아니지만 남겨진 기억들의 존재도 늘 징검다리와 같다. 강렬한 기억과 현실 사이에는 무수히 많은 일들이 존재하겠지만 남아있는 것들은 늘 멀찍이 놓여있는 디딤돌 몇 개 뿐이다. 기억과 기억 사이의 긴 시간을 생각해보면 허무할 정도로 남아있는 기억들이 적다. 노인이라면 세월이 너무 빨리 흘렀다고 말 할 테고 어린아이라면 아무 인지가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30대인 나는? 기억력이 나쁘다고 말해야 할까? 아니면 내가 무엇을 하고 살아왔는지 떠오르지 않는 다는 점에서 허무하다고 말을 해야 하는 걸까.

결론은 없다. 타향에서 듣는 기적 소리가 불러온 기억이 지나치게 감상적으로 나를 이끈 것일 뿐. 내일도 나는 언제나 그래왔듯이 현재에 충실하고 과거에 후회하지 않으며 살아갈 것이다. 하지만, 분명 미래의 어느 시점에 나는 또다시 지금처럼 후회하지는 않지만 허무하다고 말하면서 내 과거를 되돌아 볼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 일컬어 '삶' 이라고 짤막하게 부를 것이다.


2010년 5월 20일 목요일

초대전 안내

알파갤러리 흑백사진 초대전에 초대 작가로 참가합니다.

날짜 : 5/28~6/9
장소 : 알파 갤러리 약도 링크
Events :
5/29 1:00 pm Opening party
5/30 2:00 pm Art talk


상세일정 및 기타 문의 : 알파갤러리 02-3788-9498 / gallery@alpha.co.kr


2010년 5월 16일 일요일

여행

돌아오는 주말에 아내와 함께 휴가를 다녀오기로 했다.

1주일간 아주 푹 쉬다 와야지.

2010년 5월 5일 수요일

연애시대 15화

오늘 연애시대 15화를 봤다.

TV 에서 방영할 때 무슨 이유에선지 15화를 보지 못했고 드라마가 너무 마음에 들어 DVD를 구입한게 2007년 4월 1일 이었는데 그 이후에도 15화만큼은 보지 못하고 있다가 3년이 지난 오늘에서야 봤다. 드라마 본방때도 무슨 이유에선지 못봤는데 DVD 를 아내와 함께 볼 때도 무슨 이유에선지 15화를 볼 때에 나는 다른 일로 못보고 아내만 봤었다.

어쨌든 오늘 15화를 봤고, 연애시대라는 드라마의 처음부터 끝까지를 이을 수 있게 됐다.

영화는 2시간에서 최대 3시간이라는 한계로 인해 세밀한 표현이 불가능하고, 일반적인 드라마는 쪽대본으로 인해 감성을 터치하는 시나리오와 롱테이크신이 불가능하다.

결국 마지막 편까지 DVD 를 다시 보면서 아내와 감탄 또 감탄을 했다. 명품은 정말 명품 드라마인듯. 우리나라 현실에서 다시 나오기 힘든 작품이다.



정물/산세베리아 #3


산세베리아 #3 @2010


2010년 5월 2일 일요일

춘천 남이섬 소경


춘천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