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6월 26일 월요일

K리그에 대한 축구인들의 구걸

세계인의 월드컵은 끝나지 않았으나 우리의 월드컵은 모두 끝이 났다. 그리고 언제나 그래왔듯이 다음 월드컵을 위한 대책에 대한 논의로 뜨겁다.

그러한 논의중 눈쌀을 찌푸리게 하는 것이 한가지 있다. 바로 'K리그에 대한 관심만이 다음 월드컵에 국가대표팀의 경기력 향상을 가져올 수 있다' 는 식의 국내 프로축구리그인 K리그에 대한 관심을 구걸하는 것이다.

반발이 있을 수 있으나 단어를 수정하진 않을 것이다. 난 그러한 행위를 구걸이라고 본다. 내 앞에서 그런 말을 이야기 하는 사람이 있다면 난 K리그의 K가 구걸의 영문 약자냐고 비아냥 거려줄 만큼 난 그 구걸이 싫다.

난 프로축구 대전 시티즌의 열성 팬이다. 퍼플크루 분들만큼은 아니지만 가급적 경기장을 찾아 내가 사는 지역으로 원정을 오는 대전 선수들에게 힘을 주고자 노력한다. 누가 내게 제발 대전을 응원해 달라고 사정해서가 아니라 내 발로 경기장을 찾는다.

남학생들이라면 학창시절 체육대회에 단골로 등장하는 반별 축구시합을 기억할 것이다. 반에서 대표 선수들을 뽑아 다른반과 시합을 하는 그것 말이다. 물론 모두가 다는 아니지만 많은 친구들이 자신의 반이 이기기를 바라며 응원을 한다. 지면 왠지 기분 나쁘고 이기면 기분이 좋다. 경기에 대한 몰입도 좋아 뛰는 선수들이야 힘들어서 죽을 지경이라도 응원할때는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모르고 흐른다. 특히나 지고 있을때는 화살같이 시간이 흐른다.

내 친구들을 보면 적어도 K리그에 대한 관심과 몰입은 학창시절 반대항 축구대회만 못하다. 이유가 무엇일까?

K리그를 보지 않는다고 하는 사람들중에 프리미어리그 경기보다 경기력도 떨어지고 경기도 재미없어서 라고 이야기 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축구라는 것 자체를 다른 감정 없이 즐기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보다 높은 수준의 경기를 관람하고자 하는 것이 당연하다. K리그 팬인 나조차도 이들에게 뭐라고 할 수 없다. 어째서 뭐라고 하겠는가? 그건 그들의 당연한 권리이자 취미인것을. 이들을 욕하면서 먼저 K리그 운운 하는 것은 부끄러운 구걸이다.

그렇다면 문제가 발생한다. 어째서 반대항 축구대회에 그처럼 목이 터져라 응원하던 사람들이 K리그에는 무덤덤 할까? 설마 학교 체육대회 축구시합보다 K리그의 경기력이나 수준이 뒤떨어 진다는 말일까? 그렇지 않다. 문제는 바로 '연고의식' 이다. 내가 소속되어 있는 단체,지역,나라를 대표하는 팀이 다른 단체,지역,나라를 대표하는 팀에게 지는 것이 정말로 싫어지게 만드는 그 연고의식 말이다. 관중을 이끌고 팀의 경기에 목이 터져라 응원하고 흥분하고 화내고 몰입하는 것은 경기력에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 연고의식이 가져오는 것이다.

나도 가끔씩 빅리그 경기를 시청하지만 그네들의 수준높은 경기에 감탄하고 탄성을 지를 뿐 대전의 경기를 볼 때 만큼의 절박함과 흥분은 없다.

K리그가 프리미어리그 수준의 경기력을 갖기를 기대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잘하는 선수들은 빅리그로 빠져나가는 것이 당연한 현실이므로. 하지만 축구인들이 그토록 원하는 경기장을 가득 채운 열성팬들의 함성이 듣고 싶다면 가장 먼저 지역민들에게 팀에대한 연고의식을 갖게 해야 한다.

그렇지 않고, 연고의식 없는 축구팬들에게 K리그에 대한 관심을 호소하는 것은 구걸일 뿐이다. 어째서 내가 응원하지도 않는 팀의 경기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가? 단지 축구가 보고 싶은 것이라면 높은 수준의 경기를 TV 에서 언제든지 볼 수 있는데 말이다.

그리고 연고의식을 만드는 것은 팬이 아닌 구단의 몫이다. 그러한 연고의식은 하루이틀에 만들어 지는 것이 아니며 지역민들에게 그 구단이 정말로 자신의 지역을 대표하고 있다는 인식을 심어줄때까지 오랜시간에 걸쳐 노력해야 한다. 그리고 그 노력에는 당연히 지역민들이 그 팀에 대해 조금씩이나마 관심을 갖도록 이끌 수 있는 마케팅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나는 팬들의 연고의식은 커녕 구단의 연고의식조차도 의심스러운 구단들을 여럿 보았다. 마케팅이 뭔지도 모르는 구단 관계자들도 여럿 보아왔다. 그처럼 자신들이 준비되어 있지 않으면서 언론에서 K리그에 대한 관심 운운하는 것을 보면 난 자존심이 상한다. 내가 사랑하는 리그를, 팀을, 어쩌면 함께 응원할지도 모르는 대다수의 축구팬들로 하여금 비아냥 거리는 대상으로 만드는 것 같아 속이 상한다. 어째서 K리그를 보지 않는 이들을 욕하는가? 욕을 먹어야 하는 것은 팬들이 아니다.

축구인들은 더이상 구걸을 하지 말았으면 한다. 그리고 지금부터라도 프로축구리그를 학창시절 반대항 축구시합과 같은 수준의 연고의식을 갖는 리그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 경기력? 홈구장을 가득 채우고 함성을 질러대는 팬들에게 둘러싸여 있을때 선수들은 결코 나태하게 움직이지 않을 것이다.

2006년 6월 3일 토요일

Plasmons and Bear

요즘 늦게 들어온다며 불만인 아내를 토닥이느라 봐야할 책의 분량이 제법 됨에도 눈 질끈 감고 1시까지 시간을 보내 주었다. 뭐, 그다지 싫은 건 아니었다. 굳이 어느 쪽이었느냐를 구분하자면 좋았다...가 더 가까운 정도?

늘 그렇듯이 잠이 온다며 먼저 잠자리에 든 아내를 등뒤로 하고 스탠드의 불빛만 남겨 놓은 채 어둠속에서 책을 펴들었다. 어제처럼 3시쯤 자면 아침에 힘들텐데....하며 걱정이 드는 생각을 비웃듯 책상 한귀퉁이엔 맥주캔이 놓여 있다. 원래 그럴 생각은 아니었는데 아내와 노닥거리는 와중에 무심코 딴 캔맥주가 어느덧 세캔째가 되고 있다.

그렇게 맥주 한모금 마시고 연필로 스슥 수식 전개하고를 반복하기를 1시간여. 술이 제법 오른다. 대충 상태를 판단했을 때 더이상의 공부는 효과가 없으리라는 생각이 든다. 그렇다면 여기까지. 무리해봐야 뭐하겠나.

책을 덮고 한쪽에 밀어두었던 남은 맥주캔을 책 표지위에 올려놓았다. 책 표지는 Surface Plasmons 라고 적혀 있고 캔에는 Cass Fresh 라고 적혀 있다. 버드와이저 다음으로 좋아하는 맥주. 역시 공부는 술과 함께 시작해서 술이 적당히 오를때까지 집중력 있게 공부하는게 최고인 것 같다. 술이 오르고 나면?

술이 오르고 나면 과감히 책을 덮고 지금처럼 노닥거리는 수 밖에.

간혹 학부생이었을 때가 그립다. 그때는 새벽까지 도서관에 있다가 나와서 술한잔 할 사람들이 무척 많았었는데. 지금은 그네들 모두 직장인이 되어 본인과 가족의 만수무강을 위해 가열찬 투쟁을 전개하고 있다. 어쨌든 보기는 좋다. 열심히 산다는 것은 그 대상이 무엇이든. :-)

취기와 수면욕구.

이제 나도 잠자리로 다이빙 해서 열심히 잠을 청해볼 시간인 것 같다.

2006년 6월 1일 목요일

6월...

정인 처형의 블로그에 5월의 마지막 날이라고 고집을 부리고 나서 돌아보니 모든 시계와 달력은 지금이 6월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까짓게 뭐 얼마나 중요한거라고 그렇게 칼같이 주장하는지.

아내는 침대에서 자고 있고 12시가 훌쩍 넘은 지금 시간까지 난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늘 그렇듯이 맥주캔들만 책상에 쌓여가고 있다. 뭐, 그게 나쁜 것은 아니라고 생각되지만.

책을 읽고, 시를 쓰고, 함축에 실패해 길게 글을 늘여쓰는 바람에 중수필이란 모함을 받기도 하면서 그렇게 시간은 흘러가는가 보다. 6월.

6월....그래, 6월.

유난히도 가슴을 움켜쥐게 하는 사람들의 생일이 몰려있는 달이 올해도 어김없이 다가왔다. 내 생일도 포함해서. 사랑하고, 사랑하고, 사랑했고, 사랑해서, 사랑하는, 사랑했던 그 모든 사람들에 대한 기억.

요즘엔 글도, 시도 써지지 않는다. 괜시리 기억을 더듬어 봐야 감정만 복받힐뿐. 그래서야 글이 되지 않는것도 알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