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12월 7일 수요일

세상은...

퇴근하려고 회사를 나서는 와중에 아내에게 연락이 왔습니다.

친구와 놀다 들어올거라 좀 늦을 거라구요. 평소와 달리 집에오니 저 혼자더군요. 크리스탈 잔에 술을 반잔가량 따라놓고 한줌의 땅콩과 함께 제 아이맥 앞에 앉았습니다. 지금 틀어놓은 음반은 “흐르는 강물처럼...” 이라는 타이틀을 가진 음반입니다. 서울 시청 지하철역 “예음사” 에서 제작한 음반으로 다른곳에서는 구입할 수 없는 음반이죠. 조용하고 분위기 있는 음악들로 선곡해서 제작한 음반입니다. 5년전에 시청역 근처 회사에서 아르바이트 하면서 시청역을 오갈때마다 예음사에서 틀어놓는 음악들을 무척 좋아하며 들었었던 기억에 구입한 음반입니다.

가벼운 술한잔과 음악.

너무 좋군요. 개인적으로 시끄러운 TV 는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아예 TV 없이 살았었습니다. 하지만 결혼후에는 그렇게 되지 않더군요. TV 를 켜놓게 되고, 드라마를 보게 되고....조용히 술한잔과 함께 수필이나 시를 쓰거나 책을 읽던 생활과는 점점 멀어지게 되더군요. 결혼한 것이 싫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좋은점이 많더군요. 하지만 가끔은...이렇게 혼자만의 시간을 오롯히 누리는 것도 비타민이 되는 것 같습니다.

이다음에 돈을 많이 벌게 되면....그리고 단 둘이 아닌...식구가 여럿이 되는 그때가 되면 꼭 서재를 한칸 마련해야 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물론 일단은 당장 지금처럼 문 안쪽은 침실이고 반대편은 집 밖인 단칸방 생활부터 벗어나야 겠지요. 그래도...그래도 앞으로 몇년 후에는 나아지리라 생각하고 살고 있습니다.

지난주에는 문득 눈에 들어와 회사에서 스트레스 받았다며 전화로 투덜대는 아내에게 장미 한송이를 사들고 갔습니다. 5천원도 되지 않는 돈으로 하루종일 아무것도 못먹을 만큼 상관에게 스트레스 받고 입맛없어 했던 아내에게 해맑은 웃음을 짓게 할 수 있는 걸 보면 우리가 사는 이 세상이 그렇게 살기 어렵기만 한 것은 아닌가 봅니다. :-)